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그룹 차입금 750억원 갚아 “주채권 외환은행과 사실상 거래 끝”

현대그룹이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과의 관계를 끊기 위해 올 연말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금을 모두 갚았다.

현대그룹은 계열사인 현대엘리베이터가 12월 만기 예정인 외환은행 차입금 350억원을 지난달 30일 조기 상환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 6월 28일 외환은행 대출금 400억원을 미리 갚았다. <본지 7월 7일자 E7면>

이로써 현대그룹은 연내 만기가 되는 총 750억원의 외환은행 차입금을 모두 갚게 됐다.

이번 상환으로 현대의 외환은행 대출금은 외환은행 등 7개 금융회사로부터 공동으로 빌린 신디케이트론 형식의 선박금융 700억원과 내년 1분기 만기 도래 예정인 외화운영 차입금 200억원만 남게 됐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외환은행에 상환 가능한 차입금은 모두 갚았다”며 “신디케이트론은 외환은행에 단독으로 상환할 수 없고, 외화운영 차입금은 얼마 되지 않아 그룹과 외환은행의 거래는 사실상 종결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외환은행은 주채권은행의 지위를 상실했다”며 “새로운 주채권은행으로부터 2010년 상반기 실적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재무구조 평가를 받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신디케이트론과 함께 내년 1분기에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금은 남아 있다”며 “여전히 상환하지 않은 대출이 남아있는 만큼 주채권은행 지위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현대그룹은 현재 1조2000억원 정도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어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금융권 대출 4000억~5000억원을 갚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강병철·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