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케미칼, 세계 4위 중국 태양광 업체 인수

한화케미칼이 세계 4위 태양광 모듈 제조업체인 중국의 ‘솔라펀 파워 홀딩스(Solarfun Power Holdings)’를 인수했다.

홍기준 한화케미칼 대표는 3일 중국 상하이 하얏트 호텔에서 피터 시에 솔라펀 파워 최고경영자(CEO)와 지분 49.9%를 43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국내에서 해외 태양광 업체를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이 회사는 솔라펀 파워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국내 태양광 업계 1위로 떠올랐다.

솔라펀 파워는 2004년 설립한 회사로 연간 태양전지 500㎿(메가와트), 태양광 모듈 900㎿를 생산한다. 모듈 기준 생산량 세계 4위로 지난해 706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06년에는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한화 관계자는 “중국 기업으로 원가 경쟁력을 갖췄고 글로벌 영업망을 보유한 게 강점”이라며 “독일을 비롯한 유럽 매출이 85%를 차지할 정도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은 회사”라고 말했다.

이번 인수로 한화는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태양광 사업에 본격 진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시장을 선점할 기회도 갖게 됐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미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태양광·자동차 부품소재 사업 등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한화케미칼은 지난해 울산공장에서 30㎿ 태양전지를 생산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태양광 사업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관련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