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마트폰에 가격 비교 속속, 사용 후기 줄줄

아이폰에서 바코드 인식 애플리케이션 ‘에그몬’을 실행시켰다. ①‘네슬레 수프리모 150g’ 바코드에 카메라를 갖다 댄 모습. ②상품 사진과 최저가가 나타난 첫 화면. ③이 상품의 온라인몰 가격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④이용 후기도 볼 수 있음.
직장인 김수경(26·여)씨는 요즘 장을 볼 때 스마트폰을 이용해 상품 겉포장에 있는 ‘바코드’를 자주 찍어본다. 스마트폰에서 ‘쿠루쿠루(QrooQroo)’라는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스마트폰이 카메라 촬영모드로 바뀌고 한가운데 사각형 테두리가 나타난다. 이 사각형 안에 상품의 바코드가 들어가도록 조정하면 ‘딩동’ 소리와 함께 해당 상품의 정보가 뜬다. 여러 온라인 사이트의 가격도 비교할 수 있다. 김씨는 “오픈프라이스 제도가 확대된 뒤 상품 가격을 알 수 없어 불편했는데 스마트폰을 이용해 바코드만 찍으면 최저 가격부터 이용 후기까지 한 번에 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상품 겉포장에 권장소비자 가격 표시를 없앤 오픈프라이스 제도 확대 이후 스마트폰 이용자 사이에 바코드 인식용 애플리케이션이 인기를 얻고 있다. 대부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와이파이(WiFi·무선인터넷)가 되는 곳이면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들지 않는다. 지식경제부 유통물류과 염동관 과장은 “오픈프라이스 이후 ‘똑똑한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며 “바코드 인식 앱이 확산되면 유통업체 간 가격 인하 경쟁도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본지는 국내외에서 개발된 수십 가지 바코드 관련 애플리케이션 중 쿠루쿠루, 에그몬, 바스켓, 바코드 스캐너 등 인기 있는 네 가지를 내려받아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15개 상품에 적용해봤다. 네 가지 모두 바코드뿐 아니라 QR코드(흑백 격자무늬로 정보를 나타내는 이차원 바코드)도 읽을 수 있었다.

쿠루쿠루(다운로드 35만 회)는 스마트폰이 바코드를 스쳐 지나가기만 해도 인식할 만큼 속도가 빨랐다. 15개 상품의 바코드를 모두 읽었다. 갤럭시S로 신라면(120g) 바코드를 스캔하니 첫 화면에 신라면 이미지와 최저가(농협유통·580원)가 나타났다. 인터파크·11번가·G마켓 등 다른 온라인몰의 가격도 나타났다. 포털 사이트로 바로 연결돼 카페에 올라온 관련 글도 확인할 수 있었다.

에그몬(다운로드 45만 회)은 마트 상품뿐 아니라 국내외 도서, 와인류, 해외 상품도 검색할 수 있다. 그러나 15개 상품 중 코카콜라(500mL)를 인식하지 못했다. 별도의 로그인이 필요없어 설치한 뒤 바로 이용할 수 있는 게 장점. 네이버 지식쇼핑과 연동돼 각 사이트의 할인 쿠폰도 내려받을 수 있다.

바스켓과 바코드 스캐너는 안드로이드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바스켓은 특가상품 소개, 인기상품 추천 기능이 있다. 하지만 맥심 커피믹스 180개입 바코드를 찍자 100개입·210개입 등 포장 단위가 다른 상품의 정보가 동시에 떠서 혼란스러웠다. 15개 상품 중 절반 이상의 바코드를 읽지 못했다. 바코드 스캐너는 외국서 만들어진 앱이다. 인식 속도는 빠르지만 국내 온라인몰 정보가 없었다. ‘초코첵스(570g)’를 찍으니 구글 사이트에서 검색된 정보만 나타났다.

 김진경 기자, 하선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