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금이 바로 그 순간” 이운재 대표팀 떠난다

‘거미손’ 이운재(37·수원 삼성·사진)가 축구 대표팀에서 은퇴한다. 고별전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나이지리아와의 A매치다. 이운재는 3일 “그동안 대표팀에 헌신해 왔다. 이제는 후배를 위해 자리를 비워줘야 할 때다. 사람은 자신이 떠날 시기를 알아야 한다.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다”라고 16년간 달았던 태극마크를 반납하는 심정을 밝혔다.

이운재는 이전에도 “남아공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 이번 은퇴경기는 대한축구협회가 이운재의 뜻을 확인한 뒤 조광래 대표팀 감독과 의견을 조율해 이루어지게 됐다. 이에 대해 이운재는 “아직 대표팀 명단이 발표되기 전이라 은퇴경기에 대한 느낌을 말하는 것은 조심스럽다”면서도 “경기에 나선 뒤 은퇴식을 치르게 된다면 무척 영광스러울 것”이라고 전했다. 조 감독은 5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다. 이운재의 A매치 통산 기록은 131경기 113실점. 말 그대로 백전노장이다. 1994년 3월 미국과의 친선 경기에서 A매치에 데뷔한 그는 94 미국 월드컵 대표팀에 깜짝 발탁됐다.

시련도 있었다. 96년 폐결핵을 앓아 대표팀에서 제외됐고 98 프랑스 월드컵에도 나서지 못했다. 병마를 이겨낸 뒤 2002년 한·일 월드컵과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는 한국이 치른 10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며 전성기를 보냈다. 2007년 아시안컵 당시 음주 파문으로 1년간 출전정지 징계를 받기도 했지만 이듬해 대표팀에 복귀해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었다. 이운재는 A매치 135경기를 기록한 홍명보(올림픽 대표팀 감독)에 이어 역대 둘째의 A매치 최다출전자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이정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