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축구 첫 세계 3위 그녀들이 해냈다

20세 이하(U-20) 여자 축구대표팀이 세계 3위에 올랐다.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여자 U-20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 알름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U-20 월드컵 3·4위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청소년팀의 3위는 남녀 통틀어 한국이 참가한 FIFA 주관 대회 중 최고 성적이다. 지금까지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U-20)와 2002 한·일 월드컵(이상 남자)에서 4위를 차지한 게 최고였다.

간판 공격수 지소연(19·한양여대)의 활약이 빛났다. 지소연은 후반 4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지소연은 권은솜(20·울산과학대)이 찔러준 패스를 받아 단독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다 오른발로 콜롬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비 2명이 따라 붙었지만 가볍게 따돌린 지소연은 상대 골키퍼의 움직임을 확인하며 차분하게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었다. 8강전부터 3경기 연속골을 넣은 지소연은 자신이 출전한 6경기 중 5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지소연은 이번 대회 8골로 득점 2위가 받는 실버슈를 차지했다. 지소연은 “득점왕에 오르지 못했지만 후회 없이 싸웠다”며 결과에 만족을 표했다. 사상 최고 성적을 거둔 U-20 여자 대표팀은 4일 개선한다. 

장치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