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향 위해 일하고 싶다” … 엄기영, 강원지사 출마하나

7·28 재·보선을 앞두고 한나라당이 엄기영 전 MBC 사장을 태백-영월-평창-정선 후보로 영입하기 위해 접촉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당시 엄 전 사장은 재·보선 출마를 고사하면서도 “고향을 위해 뭔가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강원지사에 뜻이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일고 있다. 엄 전 사장은 평창에서 초등학교를 다녔고 춘천고를 졸업했다.

한나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지난달 재·보선을 앞두고 엄 전 사장 영입을 추진했지만 ‘나서지 않겠다’고 해 없던 일이 됐다”며 “그러나 당시 엄 전 사장이 ‘고향을 위해 일하고 싶다’는 입장은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직무정지 중인 이광재 지사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내에 ‘엄 전 사장을 지사 후보로 영입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엄 전 사장이 여야 모두로부터 ‘러브콜’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치 성향은 보수에 가깝고 한나라당에 더 맞다”고 말했다. 엄 전 사장은 7·28 재·보선 선거운동 기간 중 한나라당 소속인 철원-화천-양구-인제의 한기호 후보와 태백-영월-평창-정선의 염동열 후보를 찾아 격려했었다.

이와 관련, 엄 전 사장 측은 이날 “강원도를 위해 일하고 싶은 건 맞지만 구체적으로 결정한 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엄 전 사장의 부인은 기자와 통화에서 “강원도를 위해 봉사한다는 사실이 중요한데 사람들의 관심은 한나라당을 택하느냐, 민주당을 택하느냐에 쏠려 있어 아쉽다”고 말했다.

이광재 강원지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으며, 다음 달 27일까지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되면 10월에 강원지사 재선거가 실시된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