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대강 할건지 말건지 김두관·안희정에게 서면으로 답변 요청”

김두관 경남지사(左), 안희정 충남지사(右)
정부가 이번 주 중 일부 광역자치단체장에게 4대 강 사업을 포기할 것인지, 계속할 것인지 서면으로 직접 확인하기로 했다.

국토해양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 심명필 본부장은 1일 “일부 지역에서 해당 광역단체장의 반대로 4대 강 사업이 지지부진한 상태”라며 “해당 광역단체장들이 언론 등을 통해 사업을 보류하거나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정식으로 공문 등을 통해 입장을 보내온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이번 주 중 우선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 명의로 김두관 경남지사에게, 대전국토관리청장 이름으로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4대 강 사업을 계속할지, 대행사업권을 반납할지 질의하는 공문을 보내 공식적인 답변을 받기로 했다. 심 본부장은 “단체장들이 지역주민과 관련된 사업을 포기할 리 없다고 생각하지만, 입장을 명확히 해달라는 차원에서 확인 절차를 밟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4대강추진본부에 따르면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등 4대 강의 170개 공사 구간 가운데 각 지방국토관리청이 지자체와 대행 계약을 맺고 공사를 위임한 공구는 54곳(31.8%)이다. 이 가운데 경남은 13곳 가운데 낙동강 47공구의 사업을 반대하며, 설계가 끝난 상태인데도 공사를 발주하지 않고 있다. 김해 매리지구 6~10공구 중 7공구와 10공구의 공사 중단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개 공구의 공사를 대행하는 충남은 특위를 구성해 사업을 재검토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자체가 사업을 포기하더라도 시공 주체를 바꿔 공사를 계속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익명을 원한 국토부 관계자는 “이들 지자체장이 사업 계속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을 보내오면 사업권을 회수해 해당 지방국토관리청이 직접 공사를 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본부장은 “정부가 직접 공사하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4대강추진본부의 김희국 부본부장도 “지자체가 4대 강 사업을 못하겠다고 밝히면 보 설치나 준설, 둑 보강 등 치수 분야 공사는 국가가 직접 하고, 지자체가 여건에 따라 하게 돼 있는 습지·공원 조성 등의 생태하천 사업 여부는 지자체가 알아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전했다.

7월 말 현재 4대 강 사업의 평균 공정률은 22.4%(한강 24.3%, 낙동강 22.1%, 금강 26.5%, 영산강 17.3%)로 계획을 11%포인트 초과하고 있다. 핵심 공정인 보 건설은 43.8%, 준설은 25.7%(5억2000만㎥ 중 1억3000만㎥) 진행된 상황이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