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자·라면값 많이 오르고 아이스크림은 내렸다

주부 김봉희(50·여)씨는 지난달 30일 동네 수퍼마켓에 갔다가 황당한 경험을 했다. 상가 지하에 있는 수퍼에서 원래 1000원에 팔던 아이스크림 가격이 1300원으로 올라 있었다. 며칠 새 값이 오른 것이라 생각한 김씨는 1층에 있는 다른 수퍼로 갔다. 거기서는 똑같은 아이스크림이 750원이었다. 김씨는 “같은 건물 아래층 위층에서 아이스크림 값이 두 배 가까이 차이 나는 걸 보니 어리둥절했다”고 말했다.

라면·과자·아이스크림·빙과류 등 가공식품 4종과 의류 243종에 오픈프라이스 제도(개방형 가격제)를 적용한 지 한 달이 지났다. 본지가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사이트 ‘티프라이스(price.tgate.or.kr)’에 공시된 4가지 상품(삼양라면·새우깡·메로나·월드콘)을 골라 6월 30일과 7월 30일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한 달 사이 라면·과자 가격은 오르고 아이스크림 가격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형마트의 라면과 과자 값이 많이 올랐다. 삼양라면은 농협유통 창동점에서 개당 470원→556원으로 올랐다. 홈플러스 방학점도 510원→556원으로 올려 판매하고 있다. 새우깡은 변동 폭이 더 컸다. 홈플러스 방학점은 470원에 팔던 새우깡(90g)을 640원으로 36% 인상했다. 이마트 미아점(470원→620원), 롯데마트 중계점(510원→640원), 농협유통 창동점(460원→570원)에서도 값이 올랐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현재 파는 가격이 정상가이고, 한 달 전에는 할인 행사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스크림 가격은 대부분 내렸다. 월드콘(160ml) 값은 대형마트인 이마트 미아점(912원→800원), 홈플러스 방학점(1120원→800원), 롯데마트 중계점(1136원→800원)과 기업형수퍼인 홈플러스 공릉점(750원→525원)에서 인하됐다. 신세계 유통산업연구소 김민 부장은 “아이스크림은 권장 소비자가격이 높게 책정돼 있었는데, 오픈프라이스제가 도입되면서 가격 거품이 빠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이스크림은 그동안 권장소비자 가격을 높게 써놓고, 실제로는 40~50%씩 할인하는 기형적 판매가 널리 퍼져있었다.

전통시장에서는 아직 상품 가격에 이렇다 할 변화가 없었다. 4개 상품 가격이 대부분 그대로이고, 일부는 올랐다. 부산 구포시장의 새우깡은 600원→650원, 대전 중리시장 월드콘은 600원→1000원으로 뛰었다. 편의점도 4개 품목의 가격을 조정하지 않았다.

대한상공회의소 정상익 연구위원은 “오픈프라이스 제도는 미국·일본 등 선진국에서도 시행하고 있다”며 “도입 초기에 어느 정도 혼란을 일으킬 수 있지만 업체 간 경쟁을 통해 가격이 내려가면서 결국 소비자에게 유리한 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픈프라이스 제도를 시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 대해 지식경제부는 포스 시스템(바코드 인식기가 부착된 단말기)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많은 상품의 가격표를 일일이 붙여놓거나 가격을 외우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지경부 유통물류과 염동관 과장은 “중소상인들은 가격 정보가 부족해 영업사원들이 얼마 받으라고 하면 그대로 따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이 좀 더 나은 조건에서 가격 정보를 파악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진경 기자, 하선영 인턴기자

◆오픈프라이스 제도=제조업체가 정하는 권장소비자가격을 폐지하고, 최종 판매업자(주로 유통업체)가 판매가격을 정하는 제도. 실제 판매가격보다 부풀려 권장소비자가격을 정한 뒤 대폭 할인해 파는 식으로 소비자를 현혹하는 폐단을 없애기 위해 도입됐다. 1999년 TV·운동화·신사정장 등 12개 품목에 처음 적용했으며, 올 7월 1일 의류 243종과 가공식품 4종 등 247종이 추가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