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인천만 낙조

인천만 낙조 - 조오현 (1932 ~ )


그날 저녁은 유별나게 물이 붉다붉다 싶더니만

밀물 때나 썰물 때나 파도 위에 떠 살던

그 늙은 어부가 그만 다음날은 보이지 않네



죽음에 대해 조오현 스님처럼 이런 말없으나 수만(數萬) 말(語)들이 소용돌이 치고 있는 그림을 보여줄 수 있는가. 낙조가 지는 ‘인천만’이라는 현실을 노래하면서도 현실을 넘어서는 현실주의자의 꿈. 갑자기 꿈과 현실, 상상과 현실이 손을 잡는다. 은유 때문이다. 은유의 이중성 때문이다. 밀물도 그냥 물결치며 모래를 껴안지 않는다. 썰물도 그냥 펄럭거리며 모래를 떠나지 않는다. 그것들 사이에서는 수만 굽이의 한 사람의 생이 말없이 물결친다. 밀물도 썰물도 그 생을 안고 출렁이고 있는 것이다. 시인이란 인천만의 ‘붉디붉은’ 낙조를 바라보면서도 그 붉음의 허리 속에서 지는 가슴 부여잡고 있는 사람 하나, 멀리서 보는 이가 아닐까? 지하철에서도 수평선을 보는 이가 아닐까. 그런 시를 꿈꾸자. <강은교·시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