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전경련, 대기업 이익만 옹호해선 곤란”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도 대기업의 이익만 옹호하려는 자세를 가져선 곤란하며 사회적 책임도 함께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의 발언은 28일 전경련이 하계포럼에서 조석래 회장 명의의 개회사를 통해 “정부와 정치권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관을 굳건히 하는 데 힘써달라”고 밝힌 뒤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전경련이 대기업 중심으로 생겼지만, 대기업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로 가면 안 되고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 고 강조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이 대통령이 특별히 전경련을 ‘타깃(표적)’으로 말한 게 아니다. 계속 강조해온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의 연장선 상에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정부가 인위적으로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고, 자칫 포퓰리즘으로 보일 수도 있다”며 “자발적 상생이 중요하고 강제 상생은 의미가 없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납품 단가 문제는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하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게 대통령의 생각”이라고도 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대기업을 둘러싼 정부 개입 논란을 정리하겠다는 뜻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