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지도부 자금이동 추적 중”

필립 크롤리(사진)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28일(현지시간) “북한의 자금 이동경로를 추적 중이며 추가 제재는 북한 지도부나 (핵무기) 확산 활동에 연루된 계좌를 타깃으로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 내에 구체적 대북제재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한 뒤 이같이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 우리 제재의 초점은 확산 활동이 이뤄지는 특정 지역과의 거래, 극도로 우려되는 정책을 주도 중인 북한 지도층의 금융거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후속 대북제재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로버트 아인혼 대북·대이란 제재 조정관이 다음 주에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해외 은닉 비자금이 김정은에게 이관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구체적 사안은 재무부 소관”이라며 “다만 우리가 북한으로 들어가고 나오는 자금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워싱턴=최상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