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핑] ‘뺑소니 논란’ 권상우, 구형보다 높은 벌금 700만원 선고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김세종 판사는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다른 차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된 배우 권상우(34)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납부하라는 약식명령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권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2시55분쯤 서울 청담동 골목길에서 길가에 주차된 승용차와 뒤따라오던 경찰 순찰차를 잇따라 들이받은 뒤 차를 버리고 도망간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