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2005년 세계 톱5 목표"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가전전시회(CES)에서 PC에서 사용되는 자판을 내장한 "컴퓨터자판 휴대전화기"를 선보였다. 사용자가 자판을 오른쪽으로 밀어내면 메신저 및 e-메일 서비스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연합]



LG전자는 올 매출 목표를 30조원으로 잡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20% 늘어난 규모다. 투자 규모는 지난해 대비 40% 늘린 3조5000억원으로 책정했다. 또 LG전자는 올 한해 250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새로 채용한다.

매출 30조… 투자 3조5000억
김쌍수 부회장 CES서 간담회



김쌍수 LG전자 부회장은 세계 최대 종합가전 전시회(CES)가 끝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올 경영계획과 해외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김 부회장은 "올해 디지털TV.PDP.이동단말기 등에 집중 투자하고 홈네트워크.텔레매틱스.DMB(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 등 신규 사업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연구개발에 지난해보다 45% 늘어난 1조8000억원을 투자키로 했으며, 생산 규모를 늘리는 데 1조7000억원을 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올 경영 키워드로 '강한 실행'을 제시했다. 그는 "올해 전자.정보통신 분야의 매출을 세계 5위 기업 수준으로 끌어올려 2010년 '글로벌 톱3'달성을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어 "경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끈질긴 승부 근성과 강한 실행력을 갖춘 인재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인재를 모으기 위해 최고경영자(CEO)는 물론 각 사장단이 직접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직한 자세로 한가지 목표에 도전하는 사람을 육성하기 위해 신규사원 채용시 서류전형에서부터 '자신이 가진 열정, 성취, 실패 경험, 역량' 등 엄격한 검증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전자는 중국 지주회사, 북미.유럽 총괄에 이어 브라질.CIS.서남아시아.중동 및 아프리카.중남미 등 5개 지역별 시장공략 체제를 별도로 구축하기로 했다. LG전자의 올 3대 경영 방침은 ▶글로벌 경영▶기술 경영▶인재 경영이다.



라스베이거스=정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