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통은 형사 처벌보다 민사로 해결해야” 폐지 수순 가닥

헌법재판소에서 4차례 모두 합헌 결정을 받았던 간통죄도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법 개정이 이뤄질 경우 우리 사회의 성 문화에 일대 변화가 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간통죄는 사문화의 길을 걸어왔다. 간통죄를 둘러싼 위헌 논란이 거듭되면서 검찰과 법원도 “자의에 의한 성 관계를 중하게 처벌해야 하느냐”라는 의식을 갖게 됐다. 간통죄로 기소된 사람은 1998년 2000명이 넘었으나 10년 만인 2008년엔 900명 선으로 떨어졌다. 실형을 선고 받은 사람도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2008년 10월엔 가까스로 위헌 결정을 모면하면서 “사실상 ‘사망 선고’를 받은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당시 헌재는 서울북부지법이 “법이 이불 속까지 들어가선 안 된다”며 제청한 간통죄 위헌제청 등에 대해 재판관 9명 중 5명이 ‘위헌’ 또는 ‘헌법불합치’ 의견을 냈다. 하지만 위헌 정족수(6명)에 못 미쳐 합헌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당시 민형기 재판관 등은 “이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정책적 노력을 국회가 기울여야 한다”고 입법적인 해결을 촉구했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특위 위원들은 “간통은 형사 처벌보다는 당사자 간의 민사소송 등 다른 방법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특위 위원은 “가정 내부 문제에 대한 국가의 개입은 최소화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나 법 개정이 순조롭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1989년 법무부 형사법개혁특위에서 위원 전원 일치로 간통죄 폐지 의견을 냈으나 개정안이 국무회의에 상정되지 못한 채 무산됐다. 한 부장검사는 익명을 전제로 “설사 간통죄가 법으로서의 힘을 잃었다고 하더라도 명시적으로 폐지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광범위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