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학력위조설 타블로 "억울해요"…미국 친구들에 이메일 보내

미주중앙학력위조설에 휩싸였던 가수 타블로(사진)가 미국 내 지인들을 통해 자신의 고통과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타블로는 자신의 미국 내 친구들에게 이메일로 중앙일보 영문판인 중앙데일리(JoongAng Daily) 6월12일자 기사를 보내 이를 많은 이들에게 전달해 달라고 부탁의 말을 전했다.<중앙데일리 6월 12일 1면>

이메일에는 "내가 살고 있는 곳에서는 정의롭지 못한 사이버 불링(Cyber-Bullying)으로 많은 이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며 "기사를 읽고 도와달라"고 적혀있다. '사이버 불링'은 인터넷 상에서 악의적 댓글이나 몰아가기로 특정인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행위를 말한다. 내용에는 특히 신문이나 잡지등 미국 언론에도 이 내용을 전달해 달라고 당부도 적혀있다.

이메일에 링크된 중앙데일리 인터뷰 기사에는 스탠포드 대학의 인증에도 불구하고 끊이지 않는 학력논쟁으로 고통받고 있는 타블로의 심경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미주 중앙일보 이경민 기자

[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