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캐피털 이자 왜 이렇게 많이 받나”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큰 재벌에서 이자를 일수 이자 받듯이 하면 사회 정의상 안 맞지 않느냐”며 “대기업이 하는 캐피털(금융회사)이 이렇게 이자를 많이 받으면 나는 나쁘다고 본다”고 말했다.



MB, 미소금융 현장서 비판
금융위, 긴급 실태조사 나서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 위치한 ‘포스코 미소금융지점’을 방문한 자리에서다. 이에 따라 금융위원회는 캐피털사의 신용대출 금리에 문제는 없는지 일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관계기사 5면>



이 대통령은 의류 판매업을 하는 대출신청자 정모(42·여)씨로부터 캐피털 회사의 대출 경험에 대해 얘기를 들었다. 이 자리에서 한 배석자가 “캐피털 회사의 이자율이 40~50%”라고 하자 이 대통령은 “간판도 없는 사채업자나 이자를 많이 받는 줄 알았더니 캐피털 같은 데서 이렇게 많이 받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들이 구두 팔아서 40% 넘는 이자를 어떻게 갚나. 상상도 하지 못했다. 대출을 못 받는 불쌍한 사람들에게 이자를 이렇게 많이 받으면 되겠나”라고 했다. 정씨가 대출받은 캐피털 회사가 어느 그룹에 소속된 회사임을 안 이 대통령은 “이 그룹이 미소금융도 하는 만큼 그 미소금융에서 돈을 빌려 이 그룹 소속 캐피털 회사에 갚는 걸로 해 보라”고 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이 하는 일 중에 (미소금융은) 작은 일이어서 소홀히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대기업들이 애정을 갖고 (미소금융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