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용석 의원 자진탈당 요구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22일 강용석(초선·서울 마포을) 의원의 성희롱 발언과 관련, “이 정도라면 본인이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며 사실상 강 의원의 자진 탈당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강 의원의 실언은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큰 잘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 윤리위가 20일 강 의원에 대해 최고 징계인 ‘징계’를 의결한 데 이어 강 의원과 저녁 자리에 동석했던 대학생들이 21일 “강 의원의 (성희롱) 발언들이 실제 있었다”고 밝히면서 강 의원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나자 당 차원에서 추가 조치에 나선 것이다.



김무성 “성희롱 발언’ 질타

이와 관련,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하루만 지나면 밝혀질 일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는 것도 아닌데 (강 의원이) 언론에 거짓 해명하고 당 윤리위에서도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과 거리가 먼 얘기를 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과 당을 속이려고 한 데 대해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성희롱 발언을 한 것도 잘못이지만 그 이후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숨기려 한 게 더 큰 잘못일 수 있다”며 “강 의원 스스로 책임을 느끼고 엄중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의원총회를 최대한 신속하게 열어 강 의원에 대한 징계를 확정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



고정애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강용석
(康容碩)
[前]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69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