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나라 조해진 “강 의원, 사실 왜곡 더 큰 잘못”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강용석 의원 본인이 알아서 처신할 순서”라고 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 원내대표, 안상수 대표, 홍준표 최고위원. [김경빈 기자]
성희롱 발언 파문을 일으킨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이 사면초가에 놓였다. 한나라당 윤리위원회가 20일 ‘당원 제명’(출당)이란 최고 수위의 징계를 내린 데 이어 22일엔 지도부가 “본인이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며 사실상 강 의원의 자진 탈당을 요구했다. 조해진 대변인은 "성희롱 발언을 한 것도 잘못이지만 그 이후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숨기려고 한 게 더 큰 잘못일 수 있다”며 "강 의원 스스로 책임을 느끼고 엄중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진실 보도한 언론사 협박하다니”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요구한 국회 윤리특위 소집에도 응할 방침이다.



정갑윤(한나라당) 국회 윤리특위 위원장은 22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특위가 의원들을 솜방망이 처벌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만은 절대 제 식구 감싼다는 말이 안 나오게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1일 강 의원 징계요구안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출한 상태다. 민주당은 강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면서 사퇴하지 않을 경우 국회에서 제명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우상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잘못된 발언도 문제지만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진실을 보도한 언론사를 협박했다는 점에서 더욱더 문제가 있다”며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고위정책회의에서 “강 의원은 대통령 내외, 여야 여성의원, 아나운서, 대학생을 총체적으로 성희롱 대상으로 삼았다”며 “국회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강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걸었으나 그는 받지 않았다.



글=허진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