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기습 시위에 손목 찰과상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가 22일 지역구(대구 달성)에서 ‘아찔한’ 일을 겪었다. 시위하던 여성 노조원 5명이 박 전 대표에게 달려들면서 손목 부위가 긁히는 찰과상을 입은 것이다. 상처는 심하지 않았지만 2006년 지방선거 당시 ‘테러’를 당한 적이 있는 만큼 주변 인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대구 지하철 기공식 중 여 노조원 손톱에 긁혀

박 전 대표는 이날 달성군 화원읍에서 열린 ‘대구도시철도 1호선 서편연장 기공식’에 참석했다. 대구 지하철 1호선을 달성군까지 연장하는 이 사업은 박 전 대표가 1998년 정치에 입문한 뒤 꾸준히 공약해온 지역 숙원사업이다. 박 전 대표는 축사에서 “첫 삽을 뜨게 돼 감회가 깊다. 지하철이 달성군까지 연결되면 달성군뿐 아니라 대구 전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동은 축사 직후 벌어졌다. 박 전 대표가 내빈석으로 돌아오자 영남대 의료원 여성 노조원 5명이 “해고자 복직”을 외치며 박 전 대표를 향해 돌진했다. 경호원과 지역구 관계자들이 막아 섰지만 여성 노조원 중 한 명이 박 전 대표의 손목을 손톱으로 긁었다. 그 와중에도 박 전 대표는 자리를 지키고 앉아 있었다. 한 측근은 “박 전 대표가 오래 전 영남대 이사장을 지내긴 했지만 지금은 영남대와도, 영남대 의료원과도 아무 관련이 없다. 시위자들이 대상을 잘못 택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공식은 4대 강 사업을 반대하는 골재채취노동조합원들도 몰려와 구호를 외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박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은 “상처가 가볍지만 감염을 우려해 소독한 뒤 연고를 발랐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대구=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