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성 의원 “국정원서 노무현정부 인사 도·감청”

국정원이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들의 대북 접촉 사실을 조사하면서 도·감청을 실시하는 등 사찰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정원 “적법하게 내사한 것”

국회 정보위원회의 민주당 간사인 최재성 의원은 22일 “국정원이 이해찬 전 국무총리 측근인 이강진 전 총리실 공보수석에 대해 특별한 혐의점도 없이 지난해 초 영장을 발부받아 2∼6월 4개월간 합법을 가장한 도·감청을 실시했다”고 폭로했다. 최 의원은 영장 내용에 대해 “타인과의 대화 감청 및 녹음, 휴대전화 위치 및 착발신 이력 추적, 음성·문자메시지 확인, 부인 명의의 집전화 감청, 우편물 열람, e-메일 내역 및 내용, IP 추적을 통한 로그인 내역을 열람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수석은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이뤄진 이 전 총리의 방북과 관련해 북한 인사들을 접촉했었다. 이 때문에 지난달 7월초 7∼8시간 참고인 신분으로 국정원 조사를 받게 됐다. 국정원은 이 전 수석 외에 친노무현계 인사였던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도 같은 사안으로 조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북한 정찰총국 연계 간첩 박모씨(일명 ‘흑금성’) 수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가 발견돼 영장을 발부받아 적법한 절차에 따라 내사한 것”이라며 “관련 수사는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안희정 충남지사가 2006년 10월 베이징에서 만난 북한 이호남 참사도 ‘흑금성’의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임을 감안해 “국정원이 안 지사도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