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동식혜, 전국 상품화 길 열렸다

안동의 전통향토음식인 안동식혜(사진)가 전국 상품화의 길을 열었다.

안동시는 상품화된 ‘안동식혜’가 안동시 옥동의 신세계 이마트 매장에 입점해 22일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안동식혜 영농조합 김유조 대표와 ㈜신세계 이마트 최병렬 대표는 지난달 안동식혜의 공급과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이날부터 안동 매장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신세계 이마트는 전국에 127개 매장을 확보하고 있어 안동지방에 국한돼 애용됐던 안동식혜가 전국적인 판매망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식혜 영농조합은 전통향토음식인 안동식혜의 상품화를 위해 2000년부터 10여 년에 걸쳐 현대인의 입맛에 맞는 안동식혜를 개발해왔다.

안동시는 개발된 안동식혜의 대량 생산과 판매를 위해 기계설비 및 판매용기 제작 등을 위해 3000여만원을 지원했다.

안동식혜는 겨울철 특히 설 명절과 대보름을 전후해 즐겨 먹던 안동지방의 간식이다. 이번에 이마트에 입점한 안동식혜는 안동지방의 할머니·어머니의 손을 통해 전해 오던 향토색 짙은 음식이 상품화 및 사업화된데 큰 의미가 있다.

또 안동식혜는 학술적으로 발효·숙성 과정에서 식물성 유산균이 생성돼 한국인의 체질에 적합한 것으로 연구됐다.

상품화된 안동식혜는 항아리 모양과 아이스박스 형태로 유통되며 유통 기간은 20일 동안이다. 항아리형 4㎏는 2만5000원이며, 사계절 먹을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