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도시철도 1호선 연장 노선 착공

대구도시철도 1호선의 서쪽 연장 노선 건설이 본격화한다.



대곡동∼달성군 설화리 2.62㎞

대구시는 22일 달성군 화원읍 설화리에서 기공식을 열었다. 이는 기존 1호선 종점인 달서구 대곡동에서 달성군 화원읍 설화리까지 2.62km를 지하로 연장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2253억원이며 2016년 상반기에 완공 예정이다. 정거장은 화원읍사무소와 화남파출소 네거리 등 두 곳에 들어선다. 정거장에는 주민의 쉼터 역할을 할 대합실 중앙광장이 설치된다.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계단을 한곳에 만들어 승객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출입구는 햇빛이 들어올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도시철도 1호선 연장 노선은 달성군 화원·명곡동 일대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바뀌면서 인구가 급증하자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건설되는 것이다. 기획재정부가 2008년 10월 정부재정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안용모 대구도시철도본부 건설부장은 “개통되면 하루 1만5000명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 지역 국도 5호선의 만성적인 교통난을 더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