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가 실수 때문에 시민들 비용 내는 일 다시는 없을 것”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금융개혁법안에 서명했다. 앞서 상·하원을 각각 통과한 법안은 이로써 모든 절차를 마치고 법적 효력을 갖게 됐다.



오바마, 금융개혁법안 서명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인근 로널드 레이건 빌딩에서 조 바이든 부통령,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 민주당 상·하원 지도부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개혁법안에 서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서명에 앞서 “다시는 미국인들이 월가 금융회사들의 실수에 대해 비용을 내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더 이상 납세자들의 돈으로 구제금융을 하는 일은 없다”고 선언했다.



이 법은 1930년대 초 금융규제법이 도입된 이후 약 80년 만에 가장 포괄적인 금융규제를 담고 있다. 특히 금융위기의 재발을 막기 위해 ▶대형 금융회사에 대한 감독 강화 ▶강력한 소비자보호기구 신설 ▶부실 금융사 사전 정리 등에 초점을 맞췄다.



이 법이 월가를 정조준한 것을 두고 업계의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다. 소비자보호청 신설에 반대해 온 토머스 도나휴 미 상공회의소 회장은 “쓸데없는 규제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월가에선 정부의 구제금융을 받은 씨티그룹 비크람 판디트 최고경영자(CEO) 정도가 서명식에 참석했다. 골드먼삭스의 로이드 블랭크페인 CEO,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CEO 등은 아예 초청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브라이언 모이니핸 CEO는 초청받았지만 불참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