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을 유권자 22만명 … 최고령 유권자 105세 할머니

7·28 국회의원 보궐선거 천안시 을선거구 선거인 수가 22만 2626명으로 확정됐다.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4일∼16일 선거인명부 열람 및 이의신청을 거쳐 21일 최종 명부를 확정했다. 이 지역 인구 30만 6444명의 72.6%에 달한다. 성별로는 남자가 11만 1285명, 여자가 11만 1368명으로 지난 6·2 전국동시지방선거 대비 42명이 늘었다. 연령별로는 올해 첫 선거권을 갖게 된 19세가 4136명 ▶20대 4만5190명 ▶30대 5만8572명 ▶40대 5만6614명 ▶50대 3만125명 ▶60대 이상 2만7989명 등이다.(지난 6·2지방선거에서 천안지역 유권자는 40만4722명 이었다. ▶20대 7만9678명 ▶30대 10만572명 ▶40대 9만8729명 ▶50대 5만8630명 ▶60대 이상 5만9834명 등이다)



부성동이 3만8796명으로 가장 많았고, 입장면이 8979명으로 가장 적었다. 단일 투표구로는 백석동 제4투표구가 5543명으로 가장 많고, 입장면 제4투표구는 1033명으로 최저를 기록했다.



최고령 유권자는 남자가 쌍용동 주공아파트에 거주하는 99세 김창경씨, 여자는 서북구 쌍용동 광명아파트에 거주하는 105세 이덕용씨다. 6·2지방선거에서 천안지역 최고령 유권자는 서북구 곽흠례(103·여)씨와 동남구에 거주하는 이광년(101)씨였다.



한편 부재자신고인 수는 전체 선거인수의 1.2%인 2689명으로 집계됐다. 부재자투표 회송용 봉투에 넣어 봉함 후 28일 오후 8시까지 관할 선관위에 도착할 수 있도록 우편 투입해야 한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