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경제 매우 불확실 더블딥 가능성은 작아”

“미국 경제의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unusually uncertain).”



버냉키 Fed의장 전망

21일(현지시간)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의장의 한마디가 금융시장을 흔들었다. 그는 이날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경제 상황이 더 악화하면 Fed가 새로운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버냉키는 그러나 Fed가 취할 수 있는 새 조치가 무엇인지에 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버냉키 의장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뉴욕 증시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다우지수는 1.1% 떨어졌다. 미국 증시에 이어 유럽·아시아 증시도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그는 짧은 회복 뒤 더 깊은 침체에 빠지는 ‘더블 딥’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진단했다. 비록 느리지만 경제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상황이 악화하면 Fed가 시장에 개입할 태세가 돼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