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에너지, 현대차에 배터리 공급

SK에너지는 22일 현대·기아자동차가 개발 중인 고속 전기자동차의 2차전지(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i10 기반 고속 전기차에 사용

현대·기아차는 올해 소형차 i10을 기반으로 전기자동차를 개발 중이며 올해 말부터 양산 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i10은 현대자동차가 해외시장에서 판매하는 소형차다.



SK에너지가 현대기아차에 공급하는 2차전지는 한 번 충전하면 최장 160㎞까지 달릴 수 있고 최고 시속 130㎞까지 낼 수 있다. 고속 충전은 30분, 일반 충전은 6시간이 걸린다.



한편 현대·기아차의 아반떼와 포르테 하이브리드형은 LG화학으로부터 2차 전지를 공급받는다.



SK에너지의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은 지난해 다임러 그룹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SK에너지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배터리는 기존 하이브리드 계열 자동차와 달리 전기의 힘만으로 움직이는 100% 순수 전기자동차용”이라며 “향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선두경쟁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