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 2분기 매출 6조4542억원

LG디스플레이가 분기 매출로는 처음으로 6조원을 돌파했다. 이 회사는 2분기 매출 6조4542억원, 영업이익 7260억원, 순이익 5548억원을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매출은 1분기보다 10% 늘어 사상 최대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와 14% 줄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35%, 영업이익은 106%, 순이익은 51% 늘었다. LG디스플레이는 남아공 월드컵 등으로 TV시장이 호황을 누린 데다 5월부터 양산을 시작한 8세대 신규 라인을 통해 생산량을 확대할 수 있었던 것을 실적 호조의 배경으로 분석했다. 권영수 사장은 “LED(발광다이오드)를 광원으로 하는 LCD(액정화면)와 3D(3차원) 패널 등 프리미엄 제품군의 판매 비중이 커지면서 매출 확대와 안정적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1분기보다 감소한 것은 LCD 패널 가격이 2분기 들어 약세를 보였고, 외화부채의 평가손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상 최대 … 영업이익은 7260억

LG디스플레이는 경기도 파주에 6180억원을 들여 중소형 LCD 생산시설을 증설, 내년 4분기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생산 규모는 유리기판 투입 기준으로 월 2만 장 수준이다. 모바일용 LCD 시장의 급성장에 대비한 패널 공급 능력을 늘리기 위해서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