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희섭 “12월에 장가갑니다” 신부는 미스코리아 출신

프로야구 KIA 구단은 소속 선수 최희섭(31·사진 왼쪽)이 2006년도 미스코리아 출신 김유미(27·사진)씨와 12월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22일 발표했다. 최희섭은 국내로 복귀한 2007년 지인의 소개로 김씨를 처음 만났고, 지난해부터 결혼을 전제로 교제해왔다.

최희섭은 “첫 만남에서 호감을 느꼈고, 만날수록 인생의 반려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운동선수인 나를 이해해주고 야구가 힘들었던 시절에 다시 배트를 잡을 수 있게 정신적인 도움과 내조를 해준 사람”이라고 예비신부를 소개했다. 이어 “팀 성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서둘러 결혼을 발표하게 돼 팬과 구단에 미안하다. 주변 상황을 정리하고 홀가분하게 운동에만 전념하려고 결혼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유미씨는 연세대 의류환경학과 4학년 재학 중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 미스코리아 미와 포토제닉상을 받았다. 한 케이블방송 연예정보프로그램에서 MC로 활약하기도 했다. 최희섭 커플은 결혼 뒤 광주에 신접살림을 차릴 계획이다.

허진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