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인 박나림, 10월 웨딩마치

“예비 남편은 두 살 연하 대기업 회사원, 최근 날짜 확정하고 결혼 준비 중”



여성중앙 8월호에 따르면 아나운서 출신 프리랜서 방송인 박나림(36)이 올가을 결혼식을 올린다. 뒤늦게 만난 천생배필은 두 살 연하의 평범한 회사원.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으며 그를 만나본 박나림의 지인들이 입을 모아 칭찬할 정도로 성실하고 바른 인품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오랫동안 그저 알고 지내는 사이였던 두 사람이 결혼을 전제로 본격적으로 사귀기 시작한 건 올해 초. 두 사람 모두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함께 교회를 다니는 등 신앙생활을 통해 사랑을 키워왔으며, 최근 결혼 날짜를 확정하고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결혼식은 서울의 한 교회에서 기독교식으로 치를 예정이다. 그녀의 결혼 소식을 전해들은 지인들은 “1등 신붓감이 이제야 제 짝을 만났다”며 제 일처럼 기뻐하는 분위기.





1996년 1800대 1이라는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MBC 아나운서가 된 박나림은 ‘생방송 화제집중’ ‘주말 뉴스데스크’ 등을 진행하며 간판 아나운서로 인기를 누리다, 8년 뒤 2004년 프리랜서를 선언했다. 이후 교양과 예능, 시사 프로그램 등 장르를 넘나들며 전방위 활동을 했으며 최근에는 기독교 민간구호단체인 월드비전의 홍보대사로 신앙을 바탕으로 한 봉사와 나눔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박진영 여성중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