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넷 사진 덕분에 거지에서 무비 스타로 인생역전

미주중앙거리에서 동냥하던 거지가 인터넷에 사진이 오르면서 ‘섹시한 떠돌이’로 유명해져 일약 영화 스타가 되는 인생역전이 이뤄졌다고 데일리 메일이 최근 보도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중국의 쳉 구오롱(34)은 직장에서 해고되고 가진 돈을 강도당한 뒤 거리로 나서는 신세가 됐다.



거리를 방황하며 음식을 구걸하고 쓰레기통에서 담배 꽁초를 뒤지는 쳉의 모습을 한 아마추어 사진 작가가 사진에 담아 지난해 인터넷에 올렸다. 쳉은 가짜 가죽 자켓을 걸치고 어그 부츠를 신고 다채로운 색의 허리띠를 매고 있었다.



헝클어진 긴 머리에 듬성듬성 난 수염 그리고 광대뼈가 드드러진 쳉은 인터넷에 사진이 오르자 ‘중국에서 가장 섹시한 떠돌이’라는 별명이 붙는 등 인기가 오르기 시작했다. 아마추어 사진 작가는 저정성 닝보의 한 거리에서 쳉의 독특한 모습을 발견했다. 쳉은 지난 1996년 아내와 두 자녀를 부양하기 위해 직업을 찾아 이곳으로 이주해온 것이다.



하지만 쳉은 이곳의 직장에서 해고되고 가진 돈마저 모두 강도당하고 말았다. 가족을 볼 면목이 없는 쳉은 연락을 끊고 거리를 헤매는 거지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그의 친척들은 쳉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오기 전까지 죽은 줄로 만 알았다. 14년만에 처음으로 쳉이 집에 돌아갔을 때, 그의 아내와 아버지는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였다.





쳉이 유명해지면서 여기저기서 광고 출연 제의가 들어오고 패션쇼에도 출연하고 있으며 그의 팬들은 쳉이 제 위치에 다시 돌아오도록 돕기 위해 1만5천 달러를 모아 기부했다. 이제 텡이 거지에서 부자가 된 스토리는 영화로 제작된다. 뎅 지앙우오 감독이 1천만 달러의 제작비를 들여 오는 9월 촬영에 들어가 내년 2월에 개봉될 예정이다.



미주중앙일보



[미주중앙 : 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