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 의원, 학생에게 협박·회유전화 2차 범죄”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발언과 관련해 민주당은 21일 “강 의원이 국회 토론대회에 참석했던 학생들에게 자꾸 전화를 해 2차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학부모가 제보 전화”
강 의원 측은 연락 안 돼

노영민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 및 본지와 통화에서 “토론대회에 참석했던 한 학생의 학부모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강 의원이 (학생들에게) 자꾸 전화를 하는데 학부모들은 협박과 회유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해당 학부모는 ‘성폭력 피해자는 보호하도록 돼 있는데 이러는 건 2차 범죄’라면서 아주 분개하더라”고 주장했다. 이 학부모의 딸은 성희롱 발언을 직접 들은 당사자는 아니나 같은 자리에 있었으며, 토론대회에서 상도 받았다고 한다.



노 대변인은 “해당 학부모가 (강 의원의 표현처럼) 토론을 잘해서 받은 상이 아니고 얼굴이 예뻐서 받은 상이라면 반납하고 싶다는 의사도 나타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이 학생들에게 자꾸 전화를 하고 있다’는 민주당의 주장과 관련해 강 의원 측은 “(토론에 참석한) 학생들 중 아는 전화번호가 2~3명밖에 없고 자꾸 부담을 줄까 봐 전화를 안 하고 있다”며 “어제 이후로는 안 했고 어제도 한 번씩 정도만 하고 그 뒤로는 안 받아서 안 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2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본지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했던 강용석 의원은 21일엔 연락이 닿지 않았다. 본지는 강 의원과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강 의원실 관계자는 “강 의원이 변호사와 함께 모처에서 이번 일에 대한 대응을 논의 중”이라며 “오늘(21일)은 우리도 강 의원을 만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연세대 학생들이 “중앙일보 기사에 언급된 강 의원의 발언들은 실제로 있었다”고 공식 입장을 표명한 다음 본지는 강 의원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강 의원 측 관계자 어느 누구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백일현·허진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강용석
(康容碩)
[現]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69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