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한 나라’ 덴마크 1위, 한국 56위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내놓은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국가’ 순위에서 한국이 56위에 올랐다.



미 갤럽 155개국 국민 만족도 조사
한국, 내전 겪은 코소보보다 낮아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갤럽은 최근 전 세계 155개국의 국가별 행복 정도를 수치화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2005~2009년 각국 국민의 전반적 삶의 만족도를 나타내는 ‘인생 평가’와 조사 전 하루 동안의 행복도를 묻는 ‘일상 경험’의 두 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두 항목을 합산한 점수가 높을수록 행복 순위가 높다.



1위는 덴마크였다. 핀란드와 노르웨이, 스웨덴이 2~4위를 차지하며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에 포진했다. 네덜란드(공동 4위)와 코스타리카, 뉴질랜드, 캐나다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경제위기를 겪는 그리스(50위)나 내전을 겪은 코소보(54위)보다 낮은 56위였다. 미국은 14위에 올라 상대적으로 행복한 편에 속했지만 일본과 중국, 러시아는 각각 81위와 125위, 73위에 그쳤다.



갤럽 측은 “이번 조사로 삶의 만족도와 소득 간에 어느 정도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도 행복한 국가 6위에 오른 코스타리카의 예를 들며 “행복은 경제적 부(富)뿐 아니라 개인의 심리·사회적 욕구가 얼마나 충족되는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