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의원 부인 소송사건 경찰에 문의”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 사찰이 민간인뿐 아니라 여당 중진 의원 주변에까지 미쳤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2008년 6월 지원관실 인사가 여당 중진 의원과 가까운 인물의 형사사건에 대해 경찰에 물어봤다는 진술이 나왔기 때문이다.



공직윤리지원관실 정치인도 ‘사찰 의혹’

신경식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21일 “지원관실이 해당 의원과 가까운 인물의 형사사건에 대해 경찰에 물어봤다는 지원관실 직원의 진술이 나왔다”며 “사찰 문건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어떤 식으로 사찰을 했는지, 직권남용 등에 해당하는지 등을 조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의원 사찰로 보는 건 안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도 “의미 있는 진술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권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중진 의원이 한나라당 남경필(4선·수원 팔달) 의원이라고 알려지면서다. 남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날 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검찰 조사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집사람이 사업과 관련해 소송한 일이 있었는데 2007년과 2009년 검찰 수사 결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그것에 대해 물어봤던 모양”이라고 했다. 지원관실이 남 의원과 관련해서 물었다는 2008년 6월은 남 의원이 이상득 의원의 총선 불출마를 요구한 직후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21일 이인규(54)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지원관에게 적용된 혐의는 형법상 강요,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업무방해, 방실수색 등 네 가지다. 수사팀은 김충곤(54) 점검1팀장, 원모(48) 조사관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지원관 등은 2008년 9월 김종익(56)씨가 KB한마음(현 NS한마음) 대표에서 물러나고 지분을 팔도록 KB한마음의 주거래처인 국민은행을 통해 압력을 행사한 혐의다. 김씨는 대표이사직을 포기하고 KB한마음의 지분 75%를 헐값에 내놓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명박 대통령을 비방하는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조사한다는 명목으로 압수수색 영장 없이 KB한마음 사무실에서 회계장부 등을 가져가고 사장실을 뒤진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신분인 KB한마음 직원들을 임의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정애·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