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노현, 학업평가 집단거부 관련 “내게 일부 책임”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치러진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일부 학교 학생들이 시험을 집단 거부한 것에 대해 자신의 책임을 인정했다.



곽교육감은 21일 충북 단양에서 열린 시·도교육감협의회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내 불찰도 있다. 좀 상세하게 공문을 썼으면 좋았을 텐데, 나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서울 영등포고와 대영중의 집단 시험 거부 사태와 관련해 본인의 과실을 시인한 것이어서 향후 감사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곽 교육감은 “(시험 전날인) 12일 오전부터 시교육위에 참석하느라 교과부 공문을 신속히 검토해 학교에 보낼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며 “공문을 학교에 늦게 보낸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는 등교 후 시험을 거부한 경우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학생들이 집단적으로 시험을 거부하는 사태는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혼란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교과부와 나의 공문 때문”이라고 인정했다.



단양=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