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창군수, 계약직 여직원에 "누드 사진 찍자"

전북 이강수 고창군수가 계약직 여직원에게 "누드 사진을 찍자"고 여러차례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겨레가 20일 보도했다. 박현규 전 군의장도 이 자리에 동석해 분위기를 거든 것으로 전해졌다. 여직원 김씨는 2009년 7월 군청 계약직 공무원으로 뽑혀 기획관리실에서 일했다. 하지만 이 문제가 불거지면서 2010년 4월 그만뒀다.



한겨레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군의장실에서 두 사람은 사진 애호가인 박 전 의장이 낸 사진첩을 보고 있었다. 사진첩에는 세미누드 사진 2장이 포함돼 있었고 이를 본 이 군수가 김씨에게 "너도 누드 사진을 찍을 생각 있느냐? 지금 찍으면 예쁘겠다"고 말했다. 김씨가 대답을 주저하자 "나랑 의장님이 말하면 그냥 네~ 하면 되는 거지"라고 말했다. 당시 두 사람은 김씨에게 이 사진첩을 한 권 건냈다.



올 초 같은 장소에서 이 군수는 김씨에게 "아직도 누드 사진 찍을 생각이 없느냐? 나이가 몇 살인데 부모님과 상의를 하느냐? 내가 너랑 장난치냐. 이제 이 아이랑 뭔 말을 못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김씨는 이런 사실 때문에 괴롭다고 호소하는 내용의 전자 쪽지를 친구에게 보냈고, 이 쪽지는 현재도 남아 있다.



김씨는 "박 전 의장이 군의장 비서 2명 앞에서 '군수가 김씨한테 누드 사진을 찍자고 말했는데 안 찍는다고 하네'라고 얘기해 수치심 때문에 그 자리에서 울었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이후 군청의 한 행사장에서도 김씨에게 "부모님과 (누드 사진을 찍을지) 상의해 봤냐고 물어봤다"고 김씨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씨 아버지가 평소 면식이 있던 박 전 의장과 만나 이런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이를 녹음했다. 김씨 어머니도 군의장 비서 한 사람을 만나 '누드 사진' 이야기를 했다는 말을 녹음했다.



이에 대해 이 군수는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월에 김씨와 한 차례 같이 있기는 했지만, 김씨가 주장한 그런 일은 없었다.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씨 가족들이 민주당에다 이런 제보를 했는데, 선거 때만 되면 나를 음해하는 목소리들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박 전 의장은 "기억이 안 난다. 검찰에서 수사중이므로 잘못이 있으면 벌을 받겠다. 6·2 선거 과정에서 문제가 됐는데, 지금 또다시 얘기하는 것도 너무 늦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