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민국 암 대해부 2부 <중> 수술 싸고 잘하는 병원

위암은 충북대, 간암은 동아대, 췌장암은 서울대병원이 수술을 잘하면서 진료비가 가장 싼 곳으로 꼽혔다. 대장암은 서울 송파구 한솔병원이 가장 쌌다. 또 지난해 암 수술을 가장 많이 한 병원은 서울아산병원이었다. 이 병원은 우리나라 국민이 많이 걸리는 9개 암 가운데 위·대장·간·유방·췌장 등 7개 암에서, 삼성서울병원은 폐·갑상샘·대장암에서 1위였다. 대장암은 두 병원이 같았다.



위 암 - 충북대
간 암 - 동아대
췌장암 - 서울대

중앙일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국회에 제출한 2008~2009년 전국 의료기관 암 수술 건수와 심평원의 수술비 자료(2008년)를 연결해 분석했다. 심평원이 사망률과 합병증 발생률을 감안해 안전한 수술이라고 설정한 기준 건수(위암 연간 41건)를 충족하는 병원을 골라내 이들의 수술비(비보험 진료비는 제외)를 따졌다.



위암 수술은 충북대·경북대·충남대 등 지방 국립대학병원들이 강세였다. 대장암은 한솔병원·양병원·대항병원 등 전문병원들이 370만~430만원으로 쌌다. 대학병원 중에는 부산대·충북대·서울대병원 순으로 낮았다. 서울아산병원은 위암 수술비가 418만원으로 일곱 번째로 쌌다.



◆ 특별취재팀=신성식 선임기자, 김정수·황운하·이주연 기자,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