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 줄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래도 아나운서 할래?”

한나라당 강용석(41·마포을) 의원이 대학생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강용석 의원, 국회 대학생 토론대회 뒤풀이서 성희롱 발언 파문

지난 16일 오후 7시쯤 서울 마포구 상수동 홍익대 인근 고깃집. 강 의원은 서울 소재 모 대학 남녀 대학생 20여 명과 저녁을 먹었다. 15~16일 이틀간 열린 제2회 국회의장배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 참석한 대학생들과 심사위원을 맡은 국회의원들의 대화를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동석했던 한 대학생에 따르면 강 의원은 “사실 심사위원들은 (토론) 내용을 안 듣는다. 참가자들의 얼굴을 본다”고 말했다. 그는 “토론할 때 패널을 구성하는 방법을 조언해주겠다”며 “못생긴 애 둘, 예쁜 애 하나로 이뤄진 구성이 최고다. 그래야 시선이 집중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동석한 대학생의 절반가량은 여학생이었다.



화제가 대학생의 장래 희망으로 옮겨졌다. 강 의원은 아나운서를 지망한다는 한 여학생에게 “다 줄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래도 아나운서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는 특정 사립대학을 지칭하며 “○○여대 이상은 자존심 때문에 그렇게 못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자리에 있었던 한 학생은 “특정 직업인(아나운서)이 성접대를 하고 있다는 식으로 들렸다”며 “제3자인 나도 불쾌했는데 그 말을 직접 들은 여학생은 오죽했겠느냐”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자기 계발을 위해 토론대회에 참석했던 것인데 정작 심사위원이 참가자의 실력이 아닌 외모를 보고 평가했다니 실망스러웠다”며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꼈다”고 했다.



강 의원은 또 지난해 청와대를 방문한 적이 있는 한 여학생에게 “그때 대통령이 너만 쳐다보더라”며 “남자는 다 똑같다. 예쁜 여자만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옆에 사모님(김윤옥 여사)만 없었으면 네 (휴대전화) 번호도 따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강 의원은 이 여학생의 청와대 방문 자리에 동석했었다.



강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대회가 끝난 후 대학생들과 저녁을 먹었고, 지난해 청와대에 함께 방문한 적이 있는 학생이 자리에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참석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낄 만한 말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는 “전현희(여·민주당) 의원이 불과 5분 차이로 그 자리에 도착해 계속 함께했다. 전 의원이 알 것”이라고도 했다.



전현희 의원은 “다른 사람들보다 한 시간가량 늦게 도착해 강 의원과 직접 대화할 기회가 없었다”며 “술을 마신 건 맞지만 저녁 식사에 곁들이는 정도였고 강 의원 역시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고 전했다. 동석했던 한 학생도 “전 의원은 한 시간가량 지난 뒤 동석했다”고 말했다.



한국여성민우회 정하경주(32) 사무국장은 “강 의원의 발언은 성희롱 중에서도 상당히 수위가 높은 편”이라며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이 왜곡된 성의식에 기초한 그런 발언을 했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처음 열린 국회의장배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는 제헌절을 기념해 매년 국회에서 열린다. 국회의원 4명이 심사위원을 맡고 국회의장이 직접 시상한다. 국회 주최 대회여서 대학생 사이에서는 최고 권위의 대회로 꼽힌다. 올해는 300여 명의 대학생이 참가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알려왔습니다 위 기사와 관련, 강용석 의원은 당시 학생들과의 모임이 주위가 매우 시끄럽고 산만한 고깃집에서 있었고, 대화가 4인 테이블에서 개별적으로 이뤄졌으며, 문제의 아나운서 발언은 취재 기자가 해당 학생으로부터 직접 확인한 바가 없고, 신청인의 발언이라는 부분도 평소 사용하는 표현이 아니며 전후 맥락상 있을 수 없는 내용이라고 알려왔습니다.



알려왔습니다(반론보도)는 정정보도가 아닙니다



여대생들에 대한 성희롱 발언 논란을 빚고 있는 강용석 의원이 반론보도를 요청해 왔습니다. 중앙일보는 당사자의 방어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제작 방침에 따라 강 의원의 반론을 싣습니다. 반론보도는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의 주장을 그대로 싣는 것이며 정정보도가 아닙니다. 예컨대 “문제의 아나운서 발언은 취재기자가 직접 확인한 바가 없다”는 강 의원의 반론은 일방적 주장일 뿐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본지는 당시 강 의원의 발언을 직접 들은 학생들을 상대로 취재를 했고, 철저한 확인 과정을 거쳐 기사화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