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대들 광란의 질주, 실탄 쏴 검거

훔친 차량을 타고 부산 시내를 누비며 광란의 질주를 펼친 10대들을 경찰이 실탄을 쏴 검거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9일 차량을 훔쳐 달아나면서 순찰차를 들이받고 경찰관을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 방해 등)로 장모(15·중3)군 등 10대 남녀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달아난 2명은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학교를 중퇴했거나 재학 중인 장군 등은 19일 오전 2시쯤 훔친 렉스턴 차량을 타고 남구 대연동의 한 병원 앞을 지나가다 도난 차량임을 확인한 경찰의 정지명령을 무시하고 달아나기 시작했다. 장군 등은 이 차량을 18일 오전 4시쯤 중구 부평동의 한 주차장에서 관리인이 자리를 비운 사이 훔쳤다. 이들은 차량 열쇠 2개를 훔친 후 5명이 탈 수 있는 큰 차를 몰고 달아났다.

장군 등은 이어 유엔묘지와 용당초교 등을 거쳐 10㎞쯤 도시를 질주하다 용호동 오륙도 선착장 앞에서 뒤쫓아온 순찰차 3대에 앞뒤가 가로막히자 곧바로 후진, 순찰차 1대를 들이받고 또다시 도주극을 벌였다.

이들은 또 경찰이 용호동 해군회관 앞에서 승용차 뒷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2발을 쏘는데도 계속 달아났고, 천주교 공원묘지 앞에서 순찰차 3대에 포위되자 순찰차 2대와 경찰관 1명을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들은 이어 차문을 잠근 채 자수를 거부했고, 결국 이날 오전 2시30분쯤 경찰관 8명이 운전석 뒤쪽 유리를 깬 뒤 격투 끝에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남부경찰서 대연지구대 조건우 경장 등 경찰관 4명이 부상했다.

장군 등은 렉스턴 승용차를 훔친 뒤 도주극을 벌이기 전에 부산 해운대 지역 주유소들에서 두 차례에 걸쳐 5만~6만원어치의 기름을 넣다 돈을 내지 않고 달아난 것으로 밝혀졌다. 또 19일 오전 2시쯤 부산 남구 문현동 모 식당 앞에서 125㏄ 오토바이 1대를 훔쳤고, 공범 유모(17)군은 이 오토바이를 몰고 달아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을 한 장군은 이날 처음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장군 등은 경찰 진술에서 “택시를 탈 때마다 운전기사한테 물어보면서 운전을 간접적으로 배웠다. 운전을 하고 싶어 친구들과 호기심에 차를 훔쳤다가 경찰이 추적하자 겁이 나서 달아났다”고 말했다.

부산=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