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희정 대변인 내정자, 여성 최연소 의원·기관장 ‘기록의 여인’

김희정(39·사진)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는 2004년 총선 때 33세의 나이로 부산 연제구에서 금배지를 달아 17대 국회에 최연소로 입성한 기록을 갖고 있다. 부산 출신인 김 내정자는 연세대 정외과를 졸업하고 1995년 신한국당 사무처 공채 4기로 정당 생활을 시작했다. 17대 총선 당시 한나라당이 공천 개혁을 위해 도입한 공개 면접 토론에서 김 내정자가 워낙 야무지게 답변을 해 지역구의 현역 의원을 제치고 공천을 따낸 건 지금도 한나라당 내에서 회자된다.

김 내정자는 2005년 한나라당 디지털정당위원장을 맡아 인터넷에서 당의 지지세를 넓히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해 대기업 직원과 결혼식을 올려 또 한번 화제를 뿌렸다. 김 내정자는 2007년 대선 때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2030 기획팀장’을 맡았다. 그러나 2008년 총선 땐 부산에 친박 돌풍이 몰아닥치면서 친박연대 박대해 후보(현 한나라당)에게 패했다.

이후 연세대 겸임교수로 활동하다 지난해 6월 한국인터넷진흥원 초대 원장에 임명돼 정부 산하 최연소 여성 기관장이란 기록도 세웠다. 김 내정자는 "소통을 위해 잘 듣는 대변인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정하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희정
(金姬廷)
[現] 대통령실 대변인(내정)
[前]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7대)
1971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