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인주 초대 사회통합수석, “시민사회와 소통 적임자” 원로 7인 추천에 낙점

청와대는 13일 신설된 사회통합수석으로 박인주(사진) 평생교육진흥원장을 내정하면서 프로필과 인선 배경 외에 이례적으로 자료를 하나 더 배포했다. 시민사회계 원로들이 “박 원장을 초대 사회통합수석으로 임명해야 한다”며 이명박 대통령 앞으로 보낸 건의서였다.

이 건의서에 서명한 원로들은 송월주 전 조계종 총무원장, 서영훈 신사회공동선운동연합 이사장, 김주원 원불교 교정원장, 손봉호 전 공명선거실천시민단체연합 상임공동대표, 정길생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 인명진 바양노르솜호수연대 상임대표, 이광선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었다. 이들 원로는 박 원장을 수석으로 추천하는 이유를 “시민사회와 격의 없이 소통할 수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원로들의 친필 서명까지 복사해 돌렸다.

청와대가 박 내정자 인선과 관련된 자료를 공개한 이유는 다시 한번 제기될지 모를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출신 인사 기용)’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서였다. 박 내정자는 경북 칠곡 출신으로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왔다. 여기에 한때 “이 대통령이 나가는 소망교회 교인”이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그래서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인선 결과를 발표하며 특별히 “박 내정자는 서울 종로 초동교회의 장로”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이 같은 ‘박 내정자 보호’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민사회단체들과 진보진영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 시민단체 출신인 한 여권 관계자는 “박 내정자의 경력과 그간 활동이 경합했던 후보들보다 낫다고 할 수 없다”며 “시민단체에 대한 네트워크가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알려진 그가 좌우를 포용하고 사회를 통합하는 일을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박 내정자는 중도 성향의 흥사단에서 활동하며 이사장을 지냈다. 2008년부터는 정부 산하기관인 평생교육진흥원 원장을 시민단체 활동을 하면서 맡아 구설에 올랐다. “박 내정자가 대선 때 이 대통령 캠프 외곽에서 활동했다”는 증언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일부 보수단체들은 박 내정자가 노무현 정부 때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공동대표 등을 지낸 경력을 문제 삼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6·15선언남측위를 친북 성향 좌파단체로 규정하고 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