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나이지리아 다시 한판 겨루나

나이지리아가 한국과의 재대결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현지 언론 “친선 경기 추진 중”
축구협회도 가능성 열어둬

나이지리아 일간지 ‘뱅가드’는 13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축구협회(NFA)가 한국과 친선 경기를 추진하고 있다. 성사되면 남아공 월드컵에 나섰던 11명이 그대로 한국과의 A매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과 나이지리아는 남아공 월드컵 B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만나 2-2로 비겼는데, 경기 후 선수들의 표정은 천지차이였다. 한국은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환한 웃음을 지었지만, 나이지리아는 이 경기 무승부로 조별 예선에서 탈락해 눈물을 흘렸다.



16강 실패 후 나이지리아 축구는 극심한 진통을 겪었다. 대표팀 라예르베크 감독을 비롯해 축구협회 수뇌부가 성적 부진으로 해임됐고, 굿럭 조너선 대통령은 “장기적으로 팀을 확실히 재정비하라”며 2년간 A매치를 금지시켰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치가 축구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며 나이지리아 축구에 대해 징계 방침을 밝히자 나이지리아 정부는 A매치 금지 결정을 백지화했다.



도미니크 이오르파 NFA 기술위원장은 “한국과의 A매치는 오는 9월 시작되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예선에 대비하는 차원이다. ” 라 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까지는 나이지리아 측으로부터 A매치 제의를 받은 바 없다”고 밝힌 뒤 “A매치 데이인 8월 11일 상대를 찾기 위해 여러 국가들과 접촉 중이다. 16강 진출 기념 경기로 치러지는 만큼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던 팀 중 한 팀을 고를 예정”이라고 말해 나이지리아와의 리턴 매치 가능성을 열어뒀다.



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