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응찬 신한지주 회장은 19년간 CEO 지낸 ‘금융계 카리스마’

‘금융계의 이병철’. 지난 2월 라응찬 신한지주 회장 연임이 이사회에서 사실상 확정됐을 때, 신한지주가 만든 자료에 있던 표현이다. 물론 라 회장은 전문경영인이지 창업자도, 대주주도 아니다. 하지만 이는 그가 신한지주에서 차지하는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준다.

신한지주의 단일 최대주주는 BNP파리바(6.35%)다. 그러나 실질적인 대주주는 따로 있다. 신한은행 창립 때부터 참여한 재일동포 주주 200여 명이 사실상 최대주주 역할을 한다. 이들이 가진 지분은 17% 정도로 추정된다.

라 회장은 이 재일동포 대주주들로부터 깊은 신임을 얻고 있다. 그가 총 19년을 최고경영자(CEO)로 지낼 수 있었던 배경이다.

1982년 신한은행 창립 멤버로 입행한 그는 91년 신한은행장으로 취임한 뒤 행장으로 3연임에 성공했다. 2001년 신한지주 출범 뒤 그는 굿모닝증권 인수, 조흥은행 합병 등 굵직한 인수합병(M&A)을 성공시키며 회사를 키워갔다. 자본금 250억원의 소형은행으로 출발한 신한금융은 자산 312조원의 대형 금융그룹으로 성장했다. 라 회장은 이를 바탕으로 지주회장 4연임, 금융계 최장수 CEO라는 기록을 세웠다.

라 회장이 카리스마가 강하다 보니, 아직 ‘포스트 라응찬’ 구도가 확고하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한지주는 이번에 라 회장이 연임한 것도 후계구도가 아직 안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 문제는 라 회장의 거취가 결정된 후에나 공론화될 수 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