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교조 “조전혁 의원 예금 압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이 소속 조합원의 명단을 인터넷에 공개한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의 금융 재산을 압류하는 절차를 시작했다. 전교조 엄민용 대변인은 12일 “인천지방법원으로부터 조 의원의 은행 계좌 6개에 대한 채권 압류 추심명령문을 지난 8일 발부받았다”며 “추가 행정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조 의원의 예금을 압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의 금융 재산에 대한 압류 절차는 서울 남부지법이 지난 4월 “전교조 조합원 명단을 계속 공개하면 1일 3000만원씩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전교조는 조 의원이 법원의 결정 이후에도 5일간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된 교사 명단을 삭제하지 않자 법원으로부터 1억50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강제 집행문을 지난 5월 발부받았다. 전교조 측은 당시 조 의원의 사과를 전제로 재산 압류에는 유보적인 입장이었다. 그러나 조 의원이 “의원의 양심과 소신을 돈으로 사려 한다”며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법원에 채권 압류 추심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내일 당장 가진 현금을 들고 직접 전교조에 방문해 납부하겠다. 하지만 정치자금이 예금된 계좌까지 추심을 신청한 것은 국회의원에 대한 업무방해”라고 주장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