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심 외벽 월드컵 현수막 기업들에 과태료 500만원

남아공 월드컵 기간 동안 건물 외벽에 대형 현수막 등을 내건 기업들이 철거이행강제금 또는 과태료를 물게 됐다. 서울 종로구청과 중구청은 월드컵 기간 동안 불법 광고를 한 SK텔레콤 본사, 롯데백화점 영플라자에 철거이행강제금을 500만원씩 부과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현대해상과 삼성카드에는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 현수막과 같이 쉽게 뗄 수 있는 이동 광고물을 내건 경우에는 과태료를, 건물 외벽 전체를 스티커와 같은 광고물로 감싼 ‘래핑(wrapping) 광고’를 한 경우에는 철거이행강제금을 물린 것이다. 이행강제금은 일정한 기한까지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때 물리는 것으로 20일 안에 철거하면 이행강제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옥외광고물법과 유통산업법에 따르면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 건물에는 외벽에 광고 현수막을 걸 수 있지만 그 외의 건물에는 광고 현수막을 걸 수 없다. 종로구청 박형호 광고물정비팀장은 “광고를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보냈으나 우리 축구 대표팀이 16강전에서 패배한 뒤에야 기업들이 철거했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과태료를 물더라도 광고효과가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