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은 “올 성장률 5.9%”

한국은행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또 높였다. 성장 폭이 커지면서 물가 상승도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올해 한국 경제가 지난해보다 5.9% 성장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 4월 발표한 전망치보다 0.7%포인트 높였다.

이는 정부가 지난달 24일 발표한 전망치인 5.8%보다 0.1%포인트 높다.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상반기 7.4%에서 하반기 4.5%로 성장률이 낮아지는 ‘상고하저’형이 될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또 내년의 경제 성장률은 4.5%로 예상했다. 이 전망치는 원래보다 0.3%포인트 낮춘 수치다.

한은이 올해 경제 성장률을 높인 것은 내수와 수출 모두 탄탄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가계의 실질 구매력이 높아지고 순금융자산이 증가하는 데 힘입어 민간소비도 올해 3.9%, 내년엔 3.8% 각각 늘어날 것으로 한은은 예측했다.

설비투자는 세계 경제의 회복세 확대와 정보기술(IT) 업황 호조 등으로 올해 20.9%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건설투자의 경우 주택매매 시장의 위축 탓에 주거용 건물 건설이 부진해짐에 따라 올해 0.7%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취업자는 올해 33만 명 안팎 늘겠지만, 일자리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더 크게 증가하면서 실업률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0.1%포인트 높아진 3.7%로 전망됐다. 내년엔 성장 속도가 주춤하면서 취업자 증가 폭이 올해보다 적은 23만 명이 될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나라 경제활동의 대외결산인 경상수지의 경우 흑자 폭이 점차 축소될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엔 215억 달러의 흑자를 내겠지만, 이는 지난해(425억 달러 흑자)에 비해선 반 토막이다. 내년에도 경상수지 흑자는 올해의 절반 정도인 110억 달러로 축소된다는 게 한은의 전망이다.

문제는 물가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상반기 2.7%에서 하반기 3.0%로 높아지면서 연간으론 2.8%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물가 상승세는 줄곧 이어져 내년엔 상반기 3.5%, 하반기 3.3%로 연간 3.4%가 될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한은은 하반기 들어 ‘GDP 갭’(실질성장률과 잠재성장률의 차이)이 플러스로 전환하는 등 수요 압력이 커지면서 물가 오름세가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런 전망이 지난 9일 금융통화위원회가 17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배경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김종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