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형육교’ 공사 불당동 사거리

3주 전부터 천안 불당동 월봉중 사거리의 교통 혼잡이 극심하다. 천안 최초로 설치되는 ‘원형 보도육교’ 공사 때문이다. 각 방향 도로 중앙에 4개의 공사용 임시 교각을 세우면서 빚어진 일이다.

천안 불당동의 원형 육교 공사로 중앙선 4곳에 임시 교각이 세워져 체증을 빚고 있다. [조영회 기자]
교통 혼잡은 출퇴근 시간 더욱 심하다. 각 방향 진행 차량이 혼란을 빚는다. 쌍용동에서 불당동 진행 차량들은 차선을 찾지 못해 우왕좌왕하는가 하면 통학 학생, 출근 시민들도 인도를 찾아 건너는 데 곤란을 겪는다.

특히 퇴근길 천안시청 쪽에서 육교 방향으로 가는 차량들은 이 사거리에서 일대 전쟁을 치른다. 차량들 꼬리 물기로 월봉고 앞 사거리는 아수라장일 때가 많다. 차량들이 꼬여 꼼짝 못 할 때도 있다. 차량을 통제하는 사람 없이 차량들에게 사거리 소통을 맡기기 때문이다.

이 길을 이용하는 이모(46)씨는 “나가야 할 차량은 많고, 진행 신호 시간은 짧으니 항상 차량들로 뒤엉키게 돼 있다”며 “천안에 이런 곳이 많은 것도 아니어서 관할 부서에서 출퇴근 시간이라도 몇 주일 수고하면 될 텐데 우회 안내 표시판만 세워놓고 방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사 관계자는 “조만간 교각과 상판을 연결하는 와이어가 설치되면 공사용 임시 교각은 사라져 교통 혼잡이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형보도육교는 길이 206m로 이달 말 개통 예정이다. 교각 4군데 승강기는 다음 달 설치된다.

글=조한필 기자
사진=조영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