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28보선 민주당 박완주 예비후보 ‘민생투어’ 동행

8일 천안 부성중학교를 찾았다. 7·28일 보궐선거에 나선 민주당 박완주 예비후보가 급식 도우미를 한다는 일정을 확인하고 현장을 찾았다.

박완주 민주당 예비후보가 점심급식을 하고 있는 학생과 짧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조영회 기자]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무상급식 전면 실시를 내세운 민주당의 보선 후보가 학교급식 도우미를 한다고 해서 후보 측 캠프에 미리 취재 계획을 밝히고 찾아 나섰다. 교장 선생님이나 급식 관계자 아니면 학생들과 어떤 대화라도 나누는 장면을 상상했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마스크 좀 벗으면 안 될까요.” “배식 중에 마스크를 벗는 건 불법입니다.” “그럼 아이들과 대화하는 모습이라도…” “밥 먹는 아이들을 귀찮게 하고 싶지 않은데…”

사진 촬영조차 쉽지 않았다. 배식 도우미 하러 왔으니 하던 일을 하게 해 달라는 요청 이었다. 하지만 현장까지 간 마당에 똑 같은 옷과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들 속에 섞여 있는 후보 사진하나 찍고 돌아 올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잠시만 시간을 내주시면 안 될까요.” 배식이 끝나면 곧바로 다른 장소로 옮겨가야 한다는 비서진의 말을 듣고 겨우 사정해 잠깐 동안 후보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안전한 먹을 거리 국가가 책임져야

박 후보의 큰 아들은 올해 부성중을 졸업했다. 덕분에 박 후보는 학교급식 소위원회와 운영위원회 활동을 했다. 그는 2006년 전국적으로 학교 집단 식중독 사건이 발생하면서 학교급식의 안전 문제에 대해 고민했다고 한다.

박 후보는 “‘무상급식’은 용어 자체가 차별적이다. 의무급식이 맞는 말이다. 학교급식은 의무교육의 일환으로 봐야 한다. 하루 한끼 학교에서 실시하는 급식 정도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예산 걱정과 관련해서는 “천안의 경우 68개 초등학교 중 21개(30.9%)만이 무상급식을 실시하고 있다. 충남(70.6%)의 절반수준도 안 된다. 예산 부담이 커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할 경우 유통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다. 국가나 자치단체장 의지의 문제지 예산의 문제는 아니다.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4대강 사업비 2조5000억원의 이자만 가지고도 당장 의무급식을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안발전 고민하는 국회의원 되고 싶다”

박 예비후보는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국회의원이 되면 이것만큼은 꼭 지키겠다는 몇 가지 약속을 했다. 하나는 “임기 내내 천안에서 출·퇴근 하겠다”는 약속이다. 서울에 별도 거처를 두고 사는 국회의원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천안발전을 고민하는 국회의원의 자세를 지키기 위해 몸은 좀 힘들더라도 천안에서 출·퇴근 할 작정이라고 했다. 또 “국회 출석 잘하는 성실한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싸움 잘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했다. ‘싸움만 하는 국회의원’이 아니고 싸울 때 싸울 줄 아는, 할 말은 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각오다.

글=장찬우 기자
사진=조영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