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어찌할 수 없는 소문

어찌할 수 없는 소문 - 심보선 (1970 ~ )

나는 나에 대한 소문이다 죽음이 삶의 귀에 대고 속삭이는 불길한 낱말이다 나는 전전긍긍 살아간다 나의 태도는 칠흑같이 어둡다

오지 않을 것 같은데 매번 오고야 마는 것이 미래다 미래는 원숭이처럼 아무 데서나 불쑥 나타나 악수를 권한다 불쾌하기 그지없다 다만 피하고 싶다

(하략)



당신은 누구인가. 소문인가. 존재는 없는가. 자기의 존재성이 가끔 의심되는 날, 이런 시를 읽어보자. 당신을 보고 이렇다 저렇다고 말하는 이들, 분명 ‘그들이 말하는 그 사람’이 ‘나’는 아니다. 일터에서 ‘사람사이 터’에서 늘 오해받고 있는 나. 다시 한번 말한다. 진정한 나는 누구인가라고 질문하고 싶은 날, 이런 시 하나 읽어보자. 무언가 답이 미래처럼, 아무 데서나 나타나 불쑥 손을 내밀지도 모른다. 오늘 당신은 당신의 존재를 가방에 담아 지하철을 탈 것이다. 우리는 그렇다. 언제나 우리를 모르는 우리에게 우리가 된다. 미래를 모르는 미래에게 끊임없이 미래가 된다. <강은교·시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