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과 수술 부담없는 자흉침으로 경락·경혈 자극해 가슴을 아름답게

침으로 가슴을 크게 한다? 마취와 절개, 보형물 삽입 등 외과적인 수술에 따른 부담이 없는 침 성형이 관심을 끌고 있다. “효과가 없다”는 의료계 일각의 주장에 대해 한의학계에서는 “과학적으로 입증된 시술”이라고 맞서면서 이를 둘러싼 논쟁도 뜨겁다. 한방가슴성형 자흉침(刺胸鍼)을 개발한 미형한의원 한주원 대표원장이 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줬다.



- 침으로 가슴을 크게 하는 원리는.



“동의보감내경편을 보면 ‘탁음양도 주이성형’이라고 적혀있다. ‘음양의 조화에 의해 형체를 이룬다’는 뜻이다. 즉, ‘막혀있는 기(氣)’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 이기운을 가슴에 모아주는 원리다. 가슴과 관련된 경락과 경혈을 자흉침으로 자극해 조금씩 기운을 더해주면 가슴 모양이 바로잡힌다.”



- 효과에 대한 의학적인 검증은 이뤄졌나.



“2008년 12월 대한침구학회지 제25권 6호에 ‘20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자흉침의 유방 확대에 대한 임상연구’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브래지어 치수 70A 미만인 여성 2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 10회 시술 후 평균 2.6cm가 커지는 결과를 얻었다. 2.6cm는 한국산업규격 브래지어 치수상 한 컵 정도의 크기다.”



- 가슴 조직을 자극해 일시적으로 효과를 보는 것이란 지적도 있다.



“가슴 조직을 자극한다면 가슴에만 침을 놓아야 할 것이다. 그러나 주로 침을 놓는 부위는 등이나 다리다. 자흉침은 단순히 가슴을 확대하는 시술이 아니다. 몸의 균형을 바로잡고 소화기관 이상, 호르몬불균형 등 가슴 발달을 더디게 하는 요인을 해결하는 게 우선이다. 그에 따라 가슴 모양이 자연스럽게 정상화된다.”



- 처지거나 좌우 모양이 다른 짝가슴도 효과를 볼 수 있나.



“내원 환자 중 60%는 작은 가슴, 20%는 짝가슴, 나머지 20%는 처진 가슴을 상담해 온다. 몸의 균형을 맞추면서 가슴에 관련된 기의 흐름을 도와주기 때문에 크기는 물론 처지거나 짝가슴에도 효과가 있다.”



- 청소년도 시술이 가능한가.



“가슴은 2차 성징이 시작되는 청소년기에 커지기 시작해 대개 사춘기가 끝나는 18세 정도에 성장이 멈춘다. 따라서 콤플렉스가 있다면 성장이 멈추기 전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 부작용은 없나.



“한방성형은 부작용이 없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침을 맞은 부위에 약하게 멍이 들거나 침을 맞을 때 긴장해서 뭉치는 경우가 있지만 3~4일 후면 사라진다. 직장여성의 경우 점심시간을 이용해 시술을 받기도 한다.”



- 시술은 어떻게 이뤄지나.



“가슴이 빈약하거나 처지는 등의 이유는 개인에 따라 다르다. 따라서 시술 전 충분한 상담을 통해 원인을 밝히는 게 우선이다. 이후 침 시술은 10일 주기로 9회, 총3개월간 이뤄진다. 시술 시간은 1회 평균 20분 내외다. 경혈과 경락의 위치, 침을 놓는 깊이, 자극 강도 역시 개인마다 차이가 난다. 개인차가 있지만 대개 시술한 지 2~3개월 후면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미형한의원 압구정·홍대·분당점에서 시술이 가능하다.



[사진설명]자흉침 시술 중인 한주원 원장.



< 김은정 기자 hapia@joongang.co.kr / 사진=최명헌 기자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