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성 산소가 피부 노화 일으킨다는데…



푸석푸석하고 칙칙한 피부가 신경 쓰이는 때다. 화장도 들뜨고 각질까지 일어난다. 자외선과 높은 기온, 에어컨 바람 등 각종 피부 유해환경이 세포 내 활성산소 발생을 촉진시킨 까닭이다. 피부 노화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특별한 케어가 필요하다. 최근 커피베리의 강력한 항산화 성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거칠어진 피부, 커피베리로 탄력 찾자



몸속 활성산소 제거가 항산화 케어의 기본



여름철, 지친 피부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항산화 케어가 답이다. 피부가 산화 되는 것을 막아주는 ‘항산화 효과’는 외부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힘을 길러준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여름철 노화 관리의 전부였다면 피부 속 보이지 않는 유해활성산소를 제거하는 세심한 안티에이징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활성산소는 정상적인 인체 대사 과정에서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물질로, 우리가 호흡하는 산소의 2~5% 정도가 활성산소로 바뀐다. 이는 정상적인 세포 재생 능력을 방해하고 피부 속까지 침투해 기미와 잡티·주근깨 등을 만들어 피부의 노화를 촉진한다.



피부과 전문의 이나영 원장은 “공해·자외선·과음·흡연 등과 같은 요인들로 인해 몸속 활성산소 발생이 증가할 수 있다”며 “적절하게 방어하지 못할 경우 유해 활성산소들이 피부 손상을 유발하고 DNA를 손상시켜 피부 노화를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자외선에 반복해 노출되면 잔주름이 깊어지는데 이는 피부의 탄력을 유지하는 섬유성 단백질이 산화되었기 때문이다.

 

강력한 항산화 효과, 커피베리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과정을 ‘항산화’라고 하는데 대표적인 항산화제로는 비타민C·비타민E·셀레늄·아연 등이 있다. 이런 물질들은 피부에 도포하는 것만으로도 큰 효과가 있다.



최근 새롭게 주목 받는 항산화 성분 중 하나가 ‘커피베리’다. 커피 열매 중 원두를 감싸고 있는 과육 부분을 지칭하는 것으로, 강력한 항산화 물질이 다량 함유돼 안티에이징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커피베리의 항산화 효과는 전미 피부과전문의학회에도 소개됐다.



미국 농림부에서 개발한 활성산소 제거능력을 측정하는 ‘오락 스코어’에 따르면, 비타민C보다 8배 이상 높은 항산화 효과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성분에 대한 연구는 커피 농장에서 일하는 농부의 손에서 시작됐다. 커피 열매를 수확하는 에디오피아 농부의 얼굴은 주름살이 가득하고 햇볕으로 검게 탄 반면 손은 매끈하고 탄력이 넘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던 것이다. 커피베리의 노화 방지 효과 때문이었다.



이 원장은 “커피베리는 고산지대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자체 보호를 위해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며 “비타민C보다 항산화 효과가 강력해 피부의 붉은기, 탄력 저하, 거친 피부 등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피부톤을 균일하게 해줄 뿐 아니라 탄력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커피베리 화장품으로 피부 시간 되돌린다



항산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커피베리 성분을 함유한 화장품 ‘레발레스킨’도 주목 받고 있다. 커피베리는 변질이 쉬워 제품 개발이 쉽지 않았는데, 피부전문제약사 한국 스티펠이 수차례의 연구 개발 끝에 항산화 성분이 파괴되지 않는 공정 과정을 거쳐 개발했다.



2007년 2월 미국에서 처음 소개된 레발레스킨은 일반 화장품과 달리 약을 개발하는 과정과 유사한 시험을 거친다. 효과에 대한 임상적인 데이터도 갖추고 있다. 레발레스킨은 유해 활성산소·자외선·기온차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한 피부 문제를 개선해준다. 피부과 병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24시간 피부 산화를 방지하기 위한 페이셜 클렌저와 SPF15 자외선 차단제가 함유된 데이 크림, 보습효과가 뛰어난 나이트 크림, 눈가전용 세럼인 리플레니싱 아이 테라피 등 4종으로 구성된다.



# 커피베리 화장품 써 봤더니…



“눈가 부기와 탄력 개선에 효과”



레발레스킨 리플레니싱 아이 테라피



아침 저녁으로 사용한 지 6일째, 푸석하고 탄력이 없던 눈가가 촉촉하고 윤기가 느껴진다. 가벼운 세럼 제형이라 사용감이 좋고 피부 흡수도 빠르다. 눈가가 자주 붓던 증상도 거의 없고 눈가 피부가 맑아진 것 같다는 얘기도 종종 듣는다. 제품 몸체를 돌리면 펌핑 입구가 위로 튀어 나오는 용기여서 사용하기 편하다. -허숙희(39·송파구 잠실동)



“칙칙하던 피붓결이 맑아졌어요.”



레발레스킨 데이 크림



기존 크림을 소량 바른 다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 전 단계에서 사용했는데 조금 무거운 느낌이 들었다. 일반 보습 크림과 섞어 발랐더니 한결 산뜻했다. 크림이지만 세럼처럼 가벼워서 좋다. 얼굴톤이 칙칙해지는 것 같아 고민이었는데 사용한 지 7일째, 얼굴색이 맑게 개선된 듯했다. 피부과에서 판매하는 제품이라고 하니 더 신뢰가 간다. -김예영(37·서초구 잠원동)



[사진설명] 레발레스킨 페이셜 클렌저·데이 크림·나이트 크림·리플레니싱 아이 테라피(왼쪽부터).



<하현정 기자 happyha@joongang.co.kr/한국 스티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